우암, 스마트그리드 확산사업 박차

㈜우암코퍼레이션(대표 송혜자)가 스마트그리드 확산사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시범사업 종료
이후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이래로 전국적으로 수용가들이 늘어 향후 사업에 대한 기대도
높아지고 있다.

스마트그리드 확산사업에 참여하는 아파트에는 AMI 기반 전력서비스가 제공된다. 아파트 고객에게
누진정보와 전력사용량 정보를 제공해 고객이 자발적으로 전력사용량을 절감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다.

스마트그리드 확산사업에 참여하면 입주민-관리사무소-국가 모두가 이익을 공유할 수 있다. 입주민은
정부, 지자체 지원금으로 기계식계량기를 스마트계량기로 교체 받고 PC나 휴대폰으로 전력사용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받아 고객이 스스로 전력사용을 관리할 수 있다. 시스템에서 강제로 전력을 차단하거나 부하를 제어하지는 않는다.

관리사무소의 경우 인력 검침, 단전이 필요 없이 PC나 휴대폰으로 에너지사용량을 실시간 관리할 수
있고, 요금과 피크정보를 제공받아 건물 에너지 관리를 효율적이고 편리하게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국가적으로도 에너지사용량 절감으로 발전소추가건설과 송배전망건설을 회피해 갈등요인을 줄일 수
있을 뿐 아니라 탄소저감 등 기후변화대응에도 도움이 된다.